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

아이엠그라운드

2019. 11. 8 – 11. 26


김박현정 박동준 박희자 이나현


기획 | 박희자
주최 | 공;간극
후원 |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장소 | 온수공간 (서울시 마포구 서교동 376-7)
관람시간 | PM 1 - 7, 월요일 휴관 / 오프닝 2019.11.8(금)PM 6



전시 《아이엠그라운드》는 사실적 이미지 구현 기술이 절정에 다다른 현 시대적 상황 안에서 ‘지금 사진은 무엇을 하고 있는가?’라는 질문에서 시작되었다. 사실적 이미지를 기반으로 만드는 실사나 3D영화의 상영과 VR과 같은 기기를 통한 가상현실에서의 이미지 체험은 사용자로 하여금 (사진-)이미지를 인식하는 방식에 있어 급진적인 변화를 가져오고 있기 때문이다.


이미지를 형성함에 있어 사진이 실재의 모사를 위해 사진이 빛의 세기와 파장을 기록하여 평면에 상을 그렸다면 지금의 이미지는 현실에서 가상에 도달하기까지 현실 - 증강현실 - 증강가상 - 가상의 단계를 거친다. 현실(이미지)가 가상(이미지)에 도달하는 동안 우리의 시간은 과거와 미래로 공간은 여기와 저기로 넘나들게 된다. 디지털기술로 인해 ‘찍고’ ‘보는’ 지금이 확장되고 있는 것이다.


전시에 참여하는 작가들은 이미지 제작의 기술발달과 함께 이미지의 사유방식이 변하고 있음을 인지하고, 작업을 통해 혹은 작업의 형식을 통해 ‘(사진-)이미지’와 그 ‘인식’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전시는 사진(매체) 기반의 작업에서 보이는 ‘사진-이미지’의 그 변주를 쫒아 사진적 시각의 근본을 확인하고, 기술 발전과 함께 이미지의 활용이 급변하는 현 상황에서 ‘(사진-)이미지’의 인식 방향을 고민하고자 한다. 이에 신체와 공간의 협상으로서 박희자와 박동준의 작업을, 참여적 몰입의 경험으로서 김박현정과 이나현의 작업을 선보인다.



--------------------------------------------------------------------------------------------------


박희자는 예술학교 을지로와 같은 창작의 공간에서 포착된 사물의 변주를 통해 사…
표시할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