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

눈을 오래 마주 보아야 합니다

2020. 7. 20 – 8. 7


김성혜   노시원   전인   하혜리   황예지

기획 | 노시원, 전인, 황예지
장소 | 온수공간 
후원 | 서울문화재단
관람시간 | AM 11 - PM 7, 휴관없음 
지옥에서의 탄식

언데드(undead) 한낮의 지옥. 유령은 마를 날이 없고, 매일 갱신되는 죽음들. 죽은 건 너인데 어째서 내가 숨이 멎는 기분인가. 1) 어둠과 용암 붉은 조명 관념의 지옥은 탈각된 지 오래. 눈을 질식시킬 만큼 강한 빛이 여기 있다. 첨예한 것들을 쥐지 않고서는 아무 것도 쓸 수 없는데, 그렇게 돼 버렸다는데. 이전으로 돌아갈 수 없다는 말들을 음산하게 중얼거린다. 나의 생존이 우연하다는 것을 알게 된 날부터다. 돌이킬 수 없는 일별의 시간. 주검들이 뒤섞이기 시작했다. 정확히 말하자면, 아직 오지 않은 죽음과 이미 와버린 죽음들이. 당신이 나였고, 내가 당신이었으니까.죽어 있던(살아 있던) 과거는 소급적용 되고, 살아갈지도(죽을지도) 모르는 미래는 사후적으로 재구성된다. 언니가 저였고, 제가 언니였어요. 우리, 어떻게 이어져 있는 걸까. (불)가능한 시제를 체현하며 육체에 각인된 통증으로 연결되는, 하나의 거대한 집합적 몸. 몸들의 네트워크는 생과 죽음을 괄호 안에 넣음으로써 역설적으로 관념의 몸-언데드의 형상으로 부활한다. 끈적하게 뭉치기 시작하는 뼈 조각과 살점들. “이것은 우리가 거대하게 살아 있겠다는 선언입니다.”





수행하는 몸, 입장들공포스러운가. 그러나 여성의 몸에 있어 ‘연결’의 감각은 게릴라처럼 기습하고 사라지는 유령적 충동이 아니다. ‘지금, 여기’에서, 삶에 부단하게 침투하며 일상에서 지속되고 있는 장면들이다. 여성들은 직접 겪지 않은 통증에 대해서도 해박하다. 그것은 언제든지 내 신체로 옮겨올 가능성을 담지한, 예비된 통증이기에. 일면식도 없는 타인의 죽음에 허리가 꺾일 만큼 마음을 짓눌리는 것도 유난스러운 일은 아니다. 어떻게 이런 네트워크가 가능한 걸까. 버틀러는 ‘슬픔’이 원자화된 개인들을 묶어 줄 수 있는 끈 역할을 하는 정념이…
표시할 글이 없습니다.